컨텐츠 바로가기


board


현재 위치

  1. 게시판
  2. 공지사항

공지사항

나노잉크에서 알립니다.

무한잉크 업체 \'세 키우기\' 나선다
제목 무한잉크 업체 \'세 키우기\' 나선다
작성자 nanoink (ip:)
  • 작성일 2009-04-20 21:26:56
  • 추천 추천 하기
  • 조회수 2334
  • 평점 0점
 '잉크가공협회' 결성 추진…"한목소리 낸다"

 

무한잉크 업체가 협회 결성 등을 통해 세력 확장에 나섰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무한잉크업체들은 서울, 경기, 부산 등 전국 주요 13개 업체를 중심으로 가칭 '잉크가공협회'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무한잉크 업체는 대부분 영세 규모에 낮은 출력품질과 부실한 사후관리로 정품잉크를 판매하는 프린터 제조업체에 비해 인식이 좋지 않았던 게 사실. 더구나 프린터 제조업체에 종속될 수 밖에 없는 사업구조로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적잖았다.

그러나 최근 몇 년 새 상황은 달라졌다. 소비자들이 값비싼 정품잉크 대신 저렴한 충전잉크나 대량 출력에 유리한 무한잉크 등을 찾으면서 소모품 시장에서 재생 및 충전잉크 시장이 대폭 성장한 것.

특히 선도업체를 중심으로 기술 및 사후관리까지 신경을 쓰면서 이를 찾는 소비자들이 더욱 늘어나는 추세다. 급기야 프린터 제조사들까지 저가잉크와 패키지 상품 등으로 대응에 나섰지만 뺏긴 무한잉크 시장을 되찾아오기엔 역부족인 상황.

실제 업계는 10만~30만원 대 비즈니스급 중저가 제품의 잉크 카트리지 시장에 한해 재생 및 충전잉크가 무려 70~80%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무한잉크 업체들도 메이저 프린터 제조업체와 당당히 경쟁하자는 판단에서 협회 결성 등 세불리기에 나선 것. 자정작업을 통해 소비자들에게도 보다 나은 품질의 제품과 서비스를 내놓을 수 있다는 판단도 한 몫한 것으로 풀이된다.

◆시장 '급성장', 프린터 업체와 정면승부 예고

현재 레이저 토너의 경우 환경부 산하 한국토너카트리지재활용협회와 지식경제부 산하 한국카트리지자원순환산업협회가 존재한다.

한국토너카트리지재활용협회는 주로 환경규제를 담당하고 있으며, 한국카트리지자원순환산업협회는 카트리지 재제조 산업과 관련해 경제적 부가가치를 올릴 수 있는 정보 제공, 법·제도 개정 및 정책 건의, 지적재산권 분쟁 지원 등을 맡고 있다.

잉크젯 카트리지를 재활용하는 재생 및 충전잉크와 무한잉크 업체를 중심으로 된 협회는 이번에 처음 만들어지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잉크가공협회의 최초 발기업체는 퍼스트잉크, 나인벨, 네텐, 이원솔루션, FnBIZ 등 5개 업체. 이들은 잉크가공협회를 통해 무한잉크의 표준화된 규격과 서비스, 판매기준을 만드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퍼스트잉크 관계자는 "무한잉크의 A/S기간이나 출력품질, 출력량 등을 표준화시킨다면 이 사업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도 호전될 것"이라며 "이 시장이 충분하다고 보고 업계가 '한 목소리'를 내자는 차원에서 협회를 결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잉크가공협회는 향후 참가업체를 추가모집하는 한편, 정관을 만드는 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목록

삭제 수정 답변

댓글 수정

비밀번호

수정 취소

/ byte